◆ Ruby Pupil ◆

rupil.egloos.com



≪팝컨테이너≫ - 산처럼 거대한 오레오빙수~~! ▶ Food

빙수~~ 팥빙수 외에도 빙수는 많습니다. 빙수의 계절이 도래하면서 갖가지 이색빙수들이 눈길을 끌고 있는데요. 레몬빙수, 멜론빙수, 수박빙수, 체리빙수, 완두콩빙수, 와인빙수, 망고 로제 스파클링 빙수 등등... 다양한 빙수들이 멋진 자태를 선보이고 있습니다. ^-^ 이 와중에도 기억나는 이색빙수가 있다면 단연 오레오빙수입니다. >.<
이름 그대로 오레오 쿠키를 부숴(?)만든 빙수인 것입니다.

오레오(Oreo) 말입니다. 오레오... ^^

이 오레오쿠키를 얼음처럼 왕창 부숴만든 오레오빙수인 것입니다.

신촌 기차역 부근에 위치한 이색카페 팝컨테이너(pop container)입니다. 다름아닌 오레오빙수가 대표메뉴입니다. >.<

간판부터 컨테이너(?) 같은 분위기...

오레오빙수를 내세우고 있죠. ^^;

빙수보다는 순전히 이색메뉴를 맛보고 싶다는 기대감에서 방문했습니다. >.<

입구에서부터 뭔가 색다른 분위기가...?

아니나 다를까, 들어서는 순간 뭔가 잘못되었음을 알았습니다.
내가 기울어진 건지, 책장이 기울어진 건지... ㅠ.ㅠ

아 이렇다니까요. 이런 거예요... ㅠ.ㅠ
나중에는 책과 함께 쏟아(?)질 것 같은 오레오빙수를 받게 되었지요.

어찌나 손님들이 많은지 정신이 하나도 없었어요. 다들 오레오빙수 먹으러 왔나...

이것 좀 보세나~ 글쎄 이게 의자라지 뭡니까... 쿠션이 아니라...
여기 앉다가 그대로 바닥에 쿵 내려앉는 줄 알았어요. ㅠ.ㅠ

영어로만 된 메뉴판입니다.. 여러모로 복잡한 곳입니다 그려...

아, 메뉴판은 똑바로 적혀있었어요..

여기서 오레오를 부숴뜨려 빙수로 만드나 봅니다. 오레오빙수공장 컨테이너박스... 아니 오레오 채석장(?)

그나마 똑바로 된 의자가 있긴 했는데 저 쿠션 같은 의자에 철푸덕 앉았습니다. 앉는다기보다는 주저앉는다는 표현이 어울릴 듯... ㅜ.ㅜ


드디어 나왔습니다. 오레오빙수!!!


이것 좀 보시구랴~~ 이게 그 유명한 오레오빙수라지 뭡니까... @.@

오레오빙수 좀 보소~~
정말 거대하기 그지없습니다. 어쩜 오레오를 저리도 무더기로 박살내서 저리도 산처럼 쌓았는지... @.@

오레오가루로 된 산인 게지요. 오레오산... 정상을 보니 오레오가 깃발처럼 꽂혀있더이다~~

정상에 꽂혀있던 정상(?)적인 오레오입니다. ㅠ.ㅠ 이게 유일하게 오레오 본래의 형태를 갖추고 있었답니다.

용기를 내어, 오레오산에서 오레오가루를 한 웅큼 떴습니다.

잘못 건드렸다간 그대로 무너져버릴 것만 같은 오레오산에서 조심스레 삽질(?)하느라 애먹었습니다. ㅠ.ㅠ

한 웅큼만 뜨는데도 오레오가루가 눈가루처럼 휘날립니다. ㅜ.ㅜ

지금은 공사중... 오레오산 한 모퉁이가 깎였습니다.

한 웅큼 깎고 또 한 웅큼 깎습니다.

무너질라~~

오레오산 정복하리~~

오레오산 내부에 살짝 설산(?)이 보여서 좋긴 했습니다.

결국 요렇게 되어버렸습니다. 오레오산의 웅장한 자태는 간데 없고 앙상하게 깎여버린 산등성이만 남았습니다.

얼마 후, 이제 더 이상 오레오산이 아니게 되어버렸습니다.

무너져내린 오레오산의 마지막 자태... ㅠ.ㅠ

그래도 오레오산은 영원할 것입니다. 다시 솟아올랐다 무너지기를 반복하면서......

팝컨테이너의 오레오빙수를 먹어본 소감을 말하자면, 적당히 먹을 만한 정도였습니다. ^^ 얼음&아이스크림 속에 오레오가루를 무더기로 쏟아부은 맛이랄까요. 달콤바삭(?)합니다. 산처럼 높이 치솟은 오레오빙수의 모양도 독특해서 재미있었습니다. 정말 오레오산이라는 말이 떠오를 만큼 말이지요. 하지만, 가격에 비해 큰 메리트는 없다는 느낌이 강했습니다. 오레오 부분만 먹고 나면 딱히 먹을 게 없거든요. 정말 이름 그대로 오레오만을 위한 오레오빙수였어요. 카페 분위기도 산만한 편이었고, 가끔 이색카페 & 이색빙수 체험을 위해서 한 번쯤 들러볼 만한 곳...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습니다. 딱히 다시 가고 싶다는 생각도 들지 않아요. 그래도 가끔씩은 이색카페로써 떠오를 것 같습니다. >.<

덤으로, 홍대 뉴욕아파트먼트의 오레오튀김입니다. 오레오빙수만 있더냐, 오레오튀김도 있다~! 이런 게지요. ^-^;;

이건 수원 교동사거리의 카페에떼의 오레오빙수라고 하네요. 팝컨테이너만큼의 포스는 보이지 않습니다. 좌우지간,

오레오빙수 만세~~!



http://api.v.daum.net/widget2?nid=47374776

↑ 다음뷰 버튼이 안 보이면 직접 클릭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.

▲ 추천을 눌러주시면 좋은 일이 있을 거예요^^
짧은 덧글이라도 제게는 큰 힘이 되니 한 말씀만 부탁드립니다~♥


∽ 석류 속에 숨은 보석 찾기 ∽
http://rupil.blog.me
↑ 별관을 오픈했으니 여기도 들러주시면 더더욱 감사하겠습니다.



덧글

  • 루습히 2013/07/04 10:23 # 답글

    먹기가 어려워보이지만, 그래도... 먹어보고싶네요!!
  • 루필淚苾 2013/07/05 00:22 #

    먹기가 어려운 것도 재미입니다. ^^;
    저 빙수를 먹는 동안, 어린 시절에 흙장난하면서 깃발 꽂은 모래산을 쌓아놓고 무너뜨리지 않게 한 웅큼씩 가져가는 놀이가 생각나더군요. >.<
    다만, 너무 기대는 마시고 어디까지나 '별미'로써 드셔보시길 바랍니다.
  • 아르 2013/07/06 02:07 # 답글

    이색 빙수 신기해요 그것도 오래오로 산처럼 싸여서 ㅋㅋ
    먹다가 무너질까 불안하긴 하지만 요거 너무 맛고 싶으네요 ㅎ
  • 루필淚苾 2013/07/07 15:56 #

    신기하지요. 무너질 것 같은 빙수를 조심스레 먹는 재미가 상당합니다. ^^;
    무너지기 전에 다 먹어버리면 되는 게지요. >.<
  • 베어투리수 2013/07/06 11:46 # 삭제 답글

    와 수원에도 저런 오레노빙수가 잇나요 당장 가봐야짛ㅎ
  • 루필淚苾 2013/07/07 15:58 #

    수원 카페에떼는 가 보질 못했지만, 그쪽의 오레오빙수도 재미있어 보입니다.
    크기로 봐서는 팝컨테이너의 오레오빙수보다는 먹기 쉬울 듯... ^^;
댓글 입력 영역